눈 온 풍경 (대전역, 유림공원)

Trip 2010.01.04 16:37
  • 우왓 대전에도 눈이 많이 왔군요^^; 사진속 분위기가 일본의 설국 느낌이 나서 좋네요^^

    하록킴 2010.01.05 04:35 신고
    • 예, 대전에도 눈이 많이 왔지요. 다니긴 힘들지만 간만에 보는 하얀 풍경이었습니다. ^^

      youngjr 2010.01.05 10:32 신고 DEL
  • 대전에 2년 정도 있었는데 그 때도 눈이 많이 와서 발목을 삐었던것 같군요..오랫만에 보니 반갑습니다.

    그리니 2010.01.31 03:06 신고
    • 반가운 댓글 감사드립니다. 발목을 삐셨다니 유쾌한 추억은 아니시군요. 그래도 대전에서 좋은 기억 많이 가지고 가셨겠지요. 좋은 하루 되세요.

      youngjr 2010.02.01 11:24 신고 DEL
아침에 일어나보니 엄청난 눈이 오고, 또 내리고 있군요.
수원에서 대전으로 가야하는데, 차를 끌고 나올 엄두가 안나서 대중교통을 택했는데, 이도 만만치 않더군요. 버스 타려고 줄 서는 것은 물론, 버스를 타도 느릿느릿 걸어가는게 빠를 지경입니다.
기차역에 도착하니 기차표는 매진 연속에 연착이네요.
가장 빠른 기차를 택하려다보니 입석을 탔는데, 몸이 예전 같지 않아 힘들더군요. ^^
걸어가고 버스타고 기차타고 지하철타고 수원에서 대전까지 한 4시간 이상 걸린 것 같습니다.

다만 바깥 풍경은 지친 몸을 잊게 해 줄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물론 오늘 같은 날 고생하시는 분들을 생각하면 그렇게 낭만적으로 생각할만한 일은 아닐지도 모르겠네요.) 차를 안 가지고 와서 카메라를 무겁다고 두고온 것이 어찌나 아쉽던지...
휴대폰 카메라로 몇 컷 찍어보았습니다.


<떠나는 기차>



<철길>



<정지>



<유림공원 은행나무 길>



<벤치>



<이정표>



<돌하르방>



<해태>


역에서의 풍경 하나
수원역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고 손을 씻고 있는데, 큰 일보는 칸에서 한 아저씨가 바지를 움켜쥐고 욕을 하면서 문을 두드리고 있더군요. 대충 들어간지 오래된 것을 아는데 빨리 나오라는 얘기입니다. 급한 마음이야 알겠지만, 생리적인 현상이 마음대로 되는 일일까요. 안에 있는 분은 당황스럽고 나오기도 겁나겠더군요. 안에 있는 분은 안에 있는 분대로 사정이 있을텐데 말이지요. 또 한 편 생각해보면 안에 있는 분이 게임을 한다든가 DMB를 시청하면서 놀고 있을 지도 모를 일이겠네요.


기차에서의 풍경 하나
날씨가 날씨이다보니 기차 안에는 입석 손님들이 있고(무궁화호라지요) 빈 좌석을 찾아 이리저리 자리를 옮기고 있었습니다.
정차역에서 나이가 지긋하신 노인분과 그분의 따님이 타셨는데, 예약된 자리에 다른 노인분이 앉아계셨습니다.
자리가 있으니 비켜달라고 얘기를 했는데, 자리에 앉아있던 분이 확인을 하는 것인지 한참을 뜸을 들이더니 하시는 말씀이, 먼저 앉았는데 그냥 다른데 앉으면 안되겠냐는 것이었습니다.
따님분은 물론이고 옆에서 이야기를 들은 다른 승객들도 좀 황당한 상황이었는데, 아무튼 앉아계신 분이 연세도 지긋하시고 하여 그런지 다른 자리가 비어서 아버님을 모시고 다른 자리에 앉았습니다. 그랬더니, 그 자리에 계신 분이 조금 있다가 또 자기가 비키겠다며 다른데로 가시더군요. (왜 이랬다가 저랬다가 하시는지...) 그분이 나중에 간 자리에는 아마도 일행분인 듯한 분이 앉아계셨는데, 자리를 비켜드리더군요. 뭐 그분도 어떤 사정이 있으셔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사정이 있으면 설명을 하고 양해를 구하든지 해야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되더군요.

누구든지 사정이 있겠지만, 서로 이해하고 양보할 수 있는 사회가 아쉽습니다. 오늘의 폭설은 사람들이 더 조급하고 화를 내라고 온 것이 아니라, 각박해진 삶에서 잠시 여유를 가지라고 온 것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1동 | 유림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youngjr